Life Style

06

하지만 그 말에도 납득이 되진 않았다. 일기장을 해석하고 보석을 찾는답시고 이리저리 바쁘기 전까지만 해도 그녀의 하루는 틀에 박힌 듯 똑같기만 했었다. 매일 있는 일, 매일 보는 사람들,

홍 내관님, 괜찮으셔요?
0646
쿠르르르 쿵.
박두용이 갑자기 웃음을 터트렸다. 그리고 일순, 웃음을 멈추고는 라온에게로 상체를 기울였다.
주인께서 정확히 말씀 해 주셔야.
그가 고개를 끄덕이는 사이 레온 06은 식사를 마쳤다. 차려
발렌시아드 공작의 요청을 받아들이겠소.
지금 잡담할 시간이 어디 있나? 어서 일을 해야지.
0612
케이트가 말했다.
레온 06은 기분 좋게 숙소로 돌아갔다. 14실버로 74골드라는
0690
어떤가? 별다른 소득이 있는가?
결국 보급부대 역할을 해가면서 움직인 탓에 병사들의 누적 피로도 역시 무시할 것이 못되었던 것이다.
옳 06은 판단을 내렸다고 생각하는데 마음 06은 왜 이리 아픈 걸까. 가슴이 시도 때도 가리지 않고 갈가리 찢겨져 나가는 기분이었다. 날마다 상처는 깊어만 갔고 지금 이러지 않으면 나중에 더 아픈
문제는 이곳에마법사란 존재는 찾기조차 힘들었던 것 이었다.
옹주마마께서 사라지셨어요. 오전까지 집복헌에 계셨는데, 낮것을 드신 이후로는 영 보이질 않으십니다.
묻는 아들의 목소리에 힐난이 섞여 있었다. 왕 06은 차마 입을 열지 못했다. 누구도 아프지 않길 바랐다. 왕인 자신이 마음을 비우면 모든 일이 원만하게 흐를 것이라 생각했다. 권력과 집착을 버
류웬의 모습을 바라보다 웃어버렸다.
당장 마을 사람들이 오스티아 해군에 연락할 경우 종적이 발각되어 쫓길 우려가 높다.
흐윽.!!
다른 걸 해요.
살짝 움직인 류웬의 오른손에서 울리는 청아한 방울 소리는 두 존재의 마기에 죽을?뻔한
세자저하께선 참석하지 못하신다는 기별을 받았습니다.
대신들 06은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 듯했다. 오히려 그들 06은
목적지가 로르베인이 아니란 사실 06은 나도 알고 있다.
존이 아닌 다른 남자에게 욕정을 느낀 자신이 미웠고, 그 결과가 자신의 남편과 경험했던 것을 능가했다는 것이 싫었다. 열정과 웃음으로 가득했던 부부생활이었으나, 어젯밤 마이클이 자신의
뼈가 되고 살이 되는 충고에 감사드립니다.
그가 가리킨 방향에는 레온 일행이 있었다.
씨익웃으며 류웬의 패니스로 손을 내리자 다른곳의 체온과는 다르게 그곳만 열을 머금 06은 듯
이지 않 06은 공격이 없었다.
류웬의 허리에 손을 감싸 자신의 품으로 당겨 안았다.
긴장 풀어라. 아무 짓도 안 해. 이리 사방이 훤히 뚫려 있는 곳에서 무에 그리 긴장을 하는 것이냐. 조금만 기대라. 나도 많이는 빌려줄 생각 없으니. 조금만, 아주 잠시만 내 가슴에 기대어라.
뚱한 표정으로 뒹굴던 두표가 문을 두들기는 소리에 몸을 일으켰다.
혼인 말입니까?
주인의 말에 만세, 를 외치는 포즈고 웃던 크렌 06은 나와 눈이 마주치자 의미심장하게
하지만 이번에는 정말 어처구니없는 결과가 나왔다. 처음
말이오. 하지만 한 발 늦어버렸지. 스탤론 자작가의 모든
외부로 발설하지 않을 것을 본인의 명예를 걸고 맹세하리다.
하지만 그는 교활한 미소를 짓고 아무렇지도 않게 덧붙였다.
무슨 말씀이신지는 모르지만, 회주의 웃으시는 얼굴이 궁금하기는 합니다. 단 한 번도 회주의 웃는 낯을 본 적이 없는지라 아!
화초저하께서 시키신 일이 아닙니까? 설마, 이제 와 잊었다고 말씀하시려는 건 아니시지요?
알리시아가 심각한 표정으로 고개를 끄덕였다.
별궁 무도회에서의 상처가 너무 컸기 때문이었다. 눈치 빠른 레오니아는 금세 아들의 내심을 짐작할 수 있었다.
란한 음향이 울려 퍼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