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Style

06

덜컹.

지금 문양을 지니고 있는 자들이 예전,
애비는 앞머리를 쓸어올리며 앉 06은 자리에서 자세를 꼿꼿이 세웠다. 그리고 자렛이 장담하던,소위 기운을 회복시켜 준다는 술을 가지고 돌아왔을 때엔 억지로 당당한 표정을 지었다.
삐유우우우~.
천천히 웅삼의통역이 이어져 갔다.
백성들의 고발 소식을 들 06은 소조께서 승정원 우승지 김병지를 안핵사로 삼아 현지조사를 명하셨다고 합니다. 하루 만에 평안 감사의 장계가 올라갔는데.
병석에 오래 누워 계시질 않으셨습니까. 갑갑하셨던 모양이지요.
제6장 불타는 대지
한참을 발끝만 내려다보던 명온 06은 이윽고 말끔한 표정으로 고개를 들었다.
아참! 그게.
그때나이 12세였다.
그러나 일단 06은 사태를 수습하는 것이 우선이었다. 현재 그들의 전력으로 초인인 블러디 나이트를 감당하는 것 06은 그야말로 불가능한 일이었다.
르는 대로 돈을 내니 자연히 바가지를 씌울 수밖에 없는
안 가십니까?
을 주었다. 인간의 한계를 넘어선 무위를 가졌지만 세상
레온의 대답을 들 06은 베네스는 맥 빠진 얼굴로 한 번 더 매달렸다.
던가?
봉록이 비싸다는 이유로 기사도 많이 두지 않았고, 병사에게는 변
06은 그렇지 않다. 품고 있는 목적이 있었기에 알리시아는
그러게요. 하지만 알아볼 수 있는 방법이 없으니.
마크인 몸통박치기로 경기장 벽에 박아버린다면 정말 깔
그들 중 한 명이 마침내 제로스의 정체를 알아차렸다. 현상수배 전단에 붙어 있던 인상착의와 일치했기 때문이었다.
그래? 딱이네?
금방 오실 거예요
놈이 혼인하게 만들어서는 안 돼.
그들을 가족처럼 여기도록.
그 말이 끝나는 순간 블러디 나이트의 말투가 냉혹하게 변
씀이로군요.
는 것이다.
믿기지 않는다는듯 의문성이 가득 섞인 카엘의 목소리에 다시 한번 부드럽게 웃음지 06은
헬렌 06은 고개를 끄덕였다.
엘로이즈는 온화한 목소리로 말했다.
난 상관 없어.
평범한 여자와는 아무래도 뭔가가 다르겠지요?
상하지 못했던 위업을 일구어냈다. 3백여명의 첩자들을 단 십년
전화를 끊고 30분쯤 지난 후에야 그녀는 어머니에게 가레스가 고향으로 돌아왔다는 말을 전하지 않 06은 것을 알고 불편한 심정이 들었다.
그리고 그분이 내 사랑을 아신다 해도 받아들일 수 없는 입장이시니 말이야.
인간의 한계를 넘어서며 초인이 된 레온이다. 춤이라고 해 봐야 음
등히 뛰어나다는 사실을 아르카디아 대륙에 당당히 각인
다툼이 있으시면 어떻게 해결하십니까? 다툼이 있었던 후에도 월희 의녀님을 연모한다고 말한 적이 있으십니까?
애써 밝게 말하고 있지만 두 눈 06은 촉촉하게 젖어 있었다. 쓱쓱, 눈가를 문질러 습기를 닦아낸 라온 06은 종이를 펼쳐들었다. 그리고는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 맨 위쪽에 사당祠堂을 그리고 그 앞
고조 아새끼 들이래 계획도 세워 보지 않고 방정 06은 왠놈의 방정이네?
윤성이 방금 작성을 마친 문서를 라온에게 건넸다. 다행이다. 그 일이 아니었어. 안도의 한숨을 쉬며 문서를 받아드는 라온에게 윤성이 덧붙이듯 말했다.
잠겨 있던 문이 열렸다. 맥스가 조심스럽게 마차 안으로 들어갔다. 그 순간 용병들의 시선이 일제히 마차 안으로 쏠렸다. 도대체 안에서 무얼 하기에 그토록 두문불출했는지 심히 궁금했기 때
개자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