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Style

06

방으로 돌아가시겠습니까?

헬프레인 제국이 선포한 내용으로 인해
어찌 이리 시끄러운 것이냐?
투콱!
0627
그의 입에 물려있는 담뱃대에서 희미하게 올라와 바람에 흩어지는
남작.
그 말에 헌터들의 얼굴이 확 밝아졌다.
그러나 레온의 안색 06은 밝 06은 편이었다. 비록 성취가능성이 미지수이긴 하지만 아네리는 나름대로 긍정적인 꿈을 품고 있었다. 거기에 조금이나마 힘을 더해 준 것이 더없이 뿌듯했다.
절대로.
0631
라온 06은 고개를 들어 윤성과 눈을 마주쳤다.
별일이로구나.
워낙 꼼꼼한 분으로 소문이 나서.
그렇게 해서 레온 일행 06은 지친 심신을 돌볼 수 있는 여유를 되찾았다.
어쩌긴 뭘 어째? 기억이 날 때까지 기다려야지.
걱정하지 마라. 그들이 기사의 자리를 지키려면 뼈 빠지게 수련해
베네딕트는 갑자기 가슴 깊 06은 곳을 마구 헤집는 듯 발작적인 기침을 하기 시작했다. 폐는 불이 붙 06은 듯 뜨거웠고, 목구멍 06은 면도날로 문지르는 듯 따가웠다.
안 될 말이다.
우루가 한스 영감을 일으켜 세우며 부루에게 핀잔을 주자 부루가 뻘쭘 하게 대답했다.
사색이 된 플루토 공작이 거듭 몸을 뒤집었다. 그러나 레온의 창 06은
열제폐하 명을 거두옵소서.
저 정도라면 체술의 달인 커틀러스를 능가하는 실력이었다.
그러나 지금 06은 위엄을 보일 때였다.
카심의 잡아먹을 듯한 시선이 콘쥬러스에게로 쏟아졌다.
아, 그렇습니까? 하온데.
원형경기장 밖으로 빠져나가란 말씀이십니까?
그럼에도 가우리군의 발걸음 06은 더욱 빨라지고 있었다.
가렛이 팔을 내밀어 그녀를 가로막았다. 06은 어둠 속에 숨어서 가렛이 도버 가 모퉁이에 바짝 붙어 주위에 아무도 없는지 확인하는 모습을 바라보았다. 잠시 후, 가렛이 얼른 오라는 손짓을 하는
아셨습니까?
엘로이즈가 소파에 앉아서 툭 내뱉었다.
다. 비상사태가 해제되었으니 다시 지부로 돌아가야 하는
그곳이 어디더냐?
만약 전력을 기울였다면 이 전투는 훨씬 수월했을 것입니다.
너희들 내 말 잘 들어. 아직 06은 브리저튼 양의 집안 사람들에게 결혼을 허락 받지 못했단다. 그러니까 난 지금 잘 보여야 하거든? 점심식사를 대접하고 즐겁게 해 드려야 겠지. 그런데 그러려면
나를 주시중인 천족을 바라보았다.
그 뒤를 따라 묵갑귀마대원들의 삭들이 마치 파도처럼 전방을 향해 겨누어졌다.
증언을 확인해 본 결과 상대는 블러디 나이트가 확실한 것
그런데 식사는 하신 겁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