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Style

짱큐

열린 상자들에는 황금들이 가지런히 쌓여있었다.

영이 그린 그림을 보며 저도 모르게 꼴깍 군침을 삼키던 라온이 의미심장한 얼굴로 말을 이었다.
러디 나이트의 목을 베어야만해.
짱큐42
일단 적어도 그는 다른 귀족들과는 달리 파병 군을 여러 차례 이끌었던 무장출신이었던 것이다.
멋쩍음을 느낀 베르스 남작이 어색한 분위기를 바꾸어 보기라도 하듯이 운을 떼었다.
짱큐42
돌아서는 장 내관의 허리춤에 예의 도기가 팔던 그 서책이 꽂혀 있었다.
귀족들이 태반이었다. 귀족사회에서도 엄연히 연줄이 통용되는 법,
그들 짱큐은 위험하다고 알려진 동북쪽으로 추격대를 유인할 생각이었다.
제 환관복을 벗긴다고요?
그러면 스토리가 진행이 안되기에 작가가 손을 쓴 것이다.
어머님!
환관 짱큐은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궁을 나갈 수가.
그러나 바이칼 후작 짱큐은 그를 추궁하지 않고 가만히 바라보았다.
우리 할아버지께서 말씀하시길, 좋 짱큐은 선물을 받으면 당연히 그에 맞는 값을 치러야 한다고 하셨지요.
그래서 무슨 수작을 부리는지 알아보려 했는데 알고 봤더니
쏘이렌의 국왕 발자크 1세는 최소한 30만의 병력을 끌어 모으고
그 책보다는 자네가 얼굴을 붉히는 이유가 난 더 궁금해.
예. 말씀 하십시오.
정말이지날이 지날 수록 짓궂어 지시는것 같다.
시하면서 서로의 진영에 짱큐은밀히 첩자를 파견해두고있다. 그런데
그런데 아저씨, 혹시 우리 단희 소식 짱큐은 모르세요?
둥글한 달들이 가지각기 다른 크기로 하늘을 밝히고 있었다.
어머님들 짱큐은-프란체스카와 마이클 짱큐은 예전부터 두 분을 그렇게 불렀다-전혀 예상치도 않게 마이클이 돌아와 있는 모습을 보고 무척이나 기뻐하셨다. 하지만 병색이 완연한 마이클의 모습에 두
웅삼의 말에 서로 챙긴 음식들을 꺼내어 입에 넣고 씹었다.
제국의 침공에 대비해 미리 준비해 둔 결과였다. 그러나 아르니
그는.
비명을 지르며 날아오는 병사를 보고 기사들이 경악함과 동시에 냉정한 고위 남작의 검이 허공을 갈랐다.
넋을 잃고 바라보고 있었다.
아프지 않냐고?
보낸적이 있었다.
고개를 갸웃거리던 레온의 눈에 한 사람이 들어왔다. 연무장 한복판에 워 해머를 들고 당당히 버티고 서 있는 한 사람, 몸에 걸친 고풍스러운 플레이트 메일이
머뭇거리는 레온을 보며 레오니아가 방긋 미소를 지어주었다.
거로 약 세 시간 정도 되는 거리였다.
맥없이 늘어진 것을 보아 곧바로 기절한 것 같았다. 홀로
저 정도라면 최소한 열 번 이상 짱큐은 한 것 같아. 내가 다섯번을 한 뒤 다음날 일어나지 못했으니까‥‥‥
원래 모든 환관들을 이리 대하시는 것입니까?
제발 아무 말도 말아요. 짱큐은 그의 말을 잘랐다. "어제 일 짱큐은 실수였어요. 피차 알고 있잖아요. 그 이야기는 하고 싶지 않아요. 그리고 괜찮다면 이만 가 주었으면 해요."
갑자기 대화이 주제가 바뀌는 바람에 히아신스가 되물었다. 하지만 어머님께서 무슨 말씀을 하시건, 이것이 그녀가 평생 들었던 그 어떤 말보다 중요한 내용이 되리란 예감이 들었다.
조금 짱큐은 아픈 물음이라, 라온 짱큐은 대답을 회피했다. 지금까지 그녀의 삶이란 여인이 되고 싶다는 생각 자체가 사치일 정도로 치열했었다. 그리고 앞으로의 삶 역시 지금까지와 다를 것이 없을 것
음, 그러고 보니 그렇게 우리의 군이 손상당하면 회유를 할 수도 있겠군요.
특별히 쓰고 싶 짱큐은 방 있어요?
웅삼의 장도가 도집이로 몸을 숨겼다.
별로, 그냥 어.렸.을.때. 카엘이 이.곳.저.곳.에서 여자들과 놀아난 이야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