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Style

나비파일

네가 그렇게 나오면 돈을 끊겠다.

단도 나비파일를 조심해라!
숲의 깊은 곳으로 사라졌다.
타까워요. 먼저 공격하지 않았다면 지금보다는 신사적으로
거기에 능력과 전과에 따른 보상이라 는 것은 전쟁이 주는 죽음의 위협에서 새로운 목표가 될 수 있었다.
부루의 차분한 음성에 청년들이 눈을 모아갔다.
누구 있나?
난 조카들만 아홉이란다, 얘들아. 아이들과 얘기하는 법은 진작에 터득했지.
턴 전하께서도 손을 쓰지 못하셨습니다.
어느 정도이었나.
저하의 뜻을 알기 때문입니다. 또한, 저하의 뜻을 펼치기에 가장 좋은 둥지 나비파일를 저와 제 집안이 마련할 수 있겠다 생각되었기 때문입니다.
아흐!
레온의 눈동자에 희열의 빛이 떠올랐다.
그러게 말이야. 사내의 덩치 나비파일를 보니 가시처럼 보이지
아까의 진동으로 성의 모든 기능이 정지했는지 복도 나비파일를 타고 흐르던 붉은 빛의 마기는
나비파일78
애써 둘러대는 라온의 목소리 나비파일를 자르며 영이 말했다.
연회라고 하여 단순히 먹고 노는 자리라고 생각하면 곤란하네. 사신들이 참석하는 연회란 한 마디로 말해 이 나라의 체면과 위신이 걸린 자리라고도 할 수 있지. 연회의 작은 실수조차도 사신
해야 할 일을 손으로 꼽던 라온이 푹 한숨을 쉬었다.
레온의 눈이 희망을 담고 빛났다.
레온은 잠자코 알리시아의 말을 경청했다.
하다 그 모습을 본 여관 주인이 눈을 가늘게 떴다.
어림없다.
여러 해가 지났는데도 왜 이런 반응이 나타나는 것일까? 가레스는 이제 내게 아무 의미 없는 사람인데. 그에게 반해 있던 사춘기적인 감정은 오래전에 졸업했잖은가. 하지만 과연? 과연 졸업했
걱정 마시오. 내가 누구요? 세자저하의 총애 나비파일를 듬뿍 받고 있는 손끝 야무진 장 내관이 아니오. 내, 홍 내관에게 총애 나비파일를 받으면서도 시기 또한 받지 않을 수 있는 나만의 비법을 전수해 주리다.
주인이시여. 사일런스의 암혈의 마왕.
실력도 소문 대로지만 마음 씀씀이와 타인에 대한 배려 또한 전혀 그에 뒤떨어지지 않는구려. 블러디 나이트.
그렇다. 이곳을 지배하는 칼 브린츠가 바로 나다.
제 아니, 웅삼경.
맥스가 언짢은 표정으로 주머니 나비파일를 받아들었다. 베네스에 대한 감정이 아직까지 풀리지 않은 것이다. 그러나 베네스의 심기도 결코 편치 않았다.
그 말에 디노아 백작이 생각에 잠겨 들었다. 상식적으로
바이올렛이 마침내 말했다.
진득한 살기가 웃음소리에 묻혀 나오자 리셀은 정말로 마왕이 이리 웃을까? 하는생각을 하였다.
뒤뜰로 가시죠. 거기에 대결을 할 만한 장소가 있습니다.
평범한 사내와 마주하고 있는 듯합니다.
용병들이 기사들보다 더욱 처참한 몰골이라는 것을 알 수있게 해 주었다.
자한 불량배들이다.
변할 수 없다.
지금은 도저히 생각을 할 수가 없군요.
게다가 광산을가지고 있는 것도 아니고, 있다 하더라도 당장 필요한 양을 맞출 수 없는 것이다.
믿기 힘든 위업을 이룬 레온은 두 자루의 메이스 나비파일를 움켜쥔 채 천신처럼 서 있었다.
레온의 이야기는 그 정도로 충격이었다.
다, 당신을 가르친 스승이 대관절 누구요? 그리고 우리 아버지는 어찌 아는 거요?
불현듯 분노가 전신을 잠식해 들어갔다. 자신이 애지중지 아끼는 손녀딸을 납치하다니. 일국의 왕세자에겐 결코 어울리지 않는 행동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