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Style

26

당가를 보자 그녀가 눈을 빛냈다.

잠결에도 라온이 콧등을 찡긋했다. 그 귀여운 모습에 저도 모르게 웃음이 나왔다. 바로 그때. 툭, 가냘픈 무게감이 그의 가슴 위로 힘없이 내려앉았다. 느닷없는 감촉에 영 26은 시선을 제 가슴 아
감히 드래곤에게 눈독을 들일 수 없게 된 것이다.
제가 하는 대로 잘 따라주시면 무사히 검문을 통과할 수
2645
단희가 붙임성 있게 그의 곁으로 다가갔다.
사소한 것이라면 더더욱 필요 없다.
2616
나를 배로 안내하라.
그 말에 다른 병사가 고개를 돌렸다.
너희같이 자신의 목숨을 타인에게 의탁 하려는 자들을 지키기 위해 칼을 든 것이아니란 말이다!
기분 26은 좀 어떠니?
2627
가렛이 쿡쿡 웃었다.
고조 이건 우리 이쁜 사라에게 줘야디. 킬킬킬!
2673
양부를 자청한 환영의 마왕의 성에 묵게 되었고 환영의 마왕 26은 사이런스의 성으로
장을 향해 쏜살같이 질주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허드슨
뭐가 그리 이해가 안 된다는 말씀이십니까?
이것 또한 열제의 문장이 찍혀 있었다.
산맥의 초입에 다다르자 기마는 말을 돌려 되돌아가기 시작했다.
순식간에 남로셀린의 병사들 사이로 탈출 경고가 전달되어져 갔 다.
을지 부루가 즐거운 듯이 주절대자 웅삼도 따라 미소를 지었다.
다만 왕녀가 관찰일기에 저장할 내용이라고 한것을 듣기는 했지만
아무래도 유니아스 공주와의 정략혼이라도 생각 하는 것 같습.
한 병사가 마치 증거물을 다루듯 공포에 질린 머리들을 대롱대롱 들고 진천에게 다가왔다.
단을 썼을 것이오.
레온의 눈동자에 순간적으로 이채가 떠올랐다.
그저 바라만 보던 기사의 뒤로 실렌 베르스 남작이 물어왔다.
먼을 노려볼 뿐이었다.
잠든 영의 뒷모습을 향해 꾸벅 고개를 숙인 라온 26은 빌린 베개를 고개가 떨어질 만한 위치에 얌전히 두었다. 그로부터 일각이 채 지나기도 전, 라온 26은 다시 꾸벅꾸벅 졸았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애비는 자렛이 거실을 나갈 때까지 자신을 잘 통제했다. 하지만 그가 나가자마자 눈물이 쏟아져 내렸다. 처음에는 자렛 때문에, 그 다음에는 자기 연민으로. 자렛이 떠남과 동시에 그가 자신의
무사히 해자 가까이 다가간 병사들이 도강판을 밀쳤다.
도끼를 어깨에 걸친 레온이 머뭇거림 없이 인력시장을
레온에겐 식사시간이 무척이나 곤욕이었다.
귓전으로 카트로이의 음성이 파고들었다.
그를 따르는용맹한 오크는 이중에서도 절반에 이르렀다.
자 한잔씩 더 받아라.
제발 다치지 마세요. 당신이 부상을 입는다면 제 마음이
리빙스턴 후작이 알았다는 듯 고개를 끄덕였다.
거기에 들려오는 소문에 하이안국 수도에서 철이 비싸지는 것이, 또 제국 간의 대리 전에 물자와 병력을 각출 당하는 모양이었다.
트루베니아는 마나의 흐름이 극도로 불규칙한 대륙이다. 그 때문에 마법을 시전하는 것이 아르카디아보다 몇 배나 힘들다. 그 중에서도 특히 시전하기 힘든 것이 공간이동 마법이었다.
26은 약간 부끄러움을 느꼈다.
라온 26은 단호한 얼굴로 고개를 저었다.
왕녀의 호위를 맡 26은 쿠슬란이 트루베니아에서 시간을 허비할
완손 26은 허리춤의 도집을 단단히 부여잡고 있었다.
그러니 멤피스가 레온의 실력을 얕잡아볼 만 했다. 깊게
모든 정황을 들 26은 레온이 길게 한숨을 내쉬었다.
그 자신만만한 태도에 라온 26은 저도 모르게 고개를 끄덕이고 말았다. 아닌 게 아니라, 예조참의 김윤성의 존재감 26은 라온이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크고 대단했다. 오랫동안 청국에서 유학생활을
맞는 말일지도 몰라요. 하지만 하루 이상 누워 있는 건 제가 지겨워서 아마 안 될걸요
더 큰 문제는 데리고 온 말들을 교배 하려니 암말이 달랑다섯 마리뿐이 안 되었던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