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Style

26

어났다. 바로 그 때문에 레온의 운명이 그토록 기구했을

하고 싶은 것을 맞혀 보라면서요.
오가 26는 대화를 들은 베르스 남작은 무언가 대화의 방향이 이상하다 26는 것을 느꼈다.
창을 뽑으시오. 아르카디아를 위진시킨 그대의 창술을 보고 싶소.
2668
마나가 집중되며 하나의 점으로 뭉쳐지기 시작했다.
병연의 말에 영은 자신의 왼쪽 어깨에 기대고 있 26는 라온을 보며 피식 웃고 말았다.
이만 일어나야 할 것 같네요. 숙소에 들어갈 시간이 되
그도 알고있기에.그녀가 아이를 가질 수 없기때문에 격 26는 수많은 험담들과
그래도 좀손상이 안 된 집에다가 부상자를 눕히고 치료를 하며 야영을 준비하기 시작했다.
2683
나의 아버지도 이 땅이 아닌 제국의 대리전쟁을 수행하다 죽었소.
그 모습을 상상해보던 알리시아가 실소를 터뜨렸다.
른 꿍꿍이가 있 26는 것 같아.
별궁을 빠져나갔다고 해서 전부가 아니다. 이미 본국의 경
모두 철수 준비를 하라. 펜슬럿 수비군이 알아차리기 전에
어머, 존은 절대 절 걱정할 사람이 아닌걸요.
받아두게. 덕분에 번잡했던 것이 해결됐으니 결코 과한 돈이 아닐세.
그 마음일랑 내 어찌 모르겠소. 허나.
자루를 집어 들었다. 레온이 병기를 집어 들자 용병들이 머
나동그라진 채 몸을 경련하던 마법사들을 훑어보던 레온이 재빨리 몸을 날렸다.
마침내 실이 툭 끊어지듯 그녀 26는 그의 품 안에서 축 늘어져 버렸다. 그녀의 눈물이 그의 셔츠를 적셨다.
급기야 그녀 26는 더 이상 걷지 못하고 그 자리에 옹크리고 앉았다. 얼마나 추웠 26는지 아래턱이 덜덜덜 떨렸다.
둘의 뇌리에 틀어박히 26는 진천의 음성.
자렛은 그녀가 떠나 26는 것을 지켜보았다. 갑자기 애비가 없 26는 텅 빈 공간이 무척이나 휑하게 느껴졌다. 제기랄, 내가 왜 이러지? 갑자기 화가 치밀어올랐다. 오늘밤 애비와 함께 있기를 그토록
뒤늦게야 상황을 파악한 히아신스가 입을 딱 벌렸다.
하염없이 레온을 쳐다보던 알리시아가 묵묵히 고개를
사실 저 26는 두 가지 목적을 가지고 아르카디아로 건너
그러니까 말이야. 이러다 밤새겠네.
정말 죄송합니다. 하지만 제게도 해야 할 일이 있습니다. 그럼 이만 가보겠습니다.
아닙니다. 분명 분 냄새가 틀림없습니다. 김 형 혹시.
우루의 목소리가 울려 퍼졌다.
방향을 잘 가늠한 블러디 나이트가 창날을 강하게 튕겼다.
그건 절대 아니야. 난 그저 너에겐 너와 당당하게 맞설 수 있 26는 상대가 필요하다 26는 뜻이었어. 그건 너도 인정하지? 대부분의 사람들은 너의 상대가 되지 못한다 26는 거.
전령을 준비하라. 휴그리마 공작에게 서신을 보낼것이다.
그녀와 결혼을 하였다.
주술사?
어머니, 전 그러고 싶지 않아요. 전 아끼고 사랑하며 서로를 걱정해 줄 여인을 아내로 맞이하고 싶어요. 매일매일 절 감시하고 절 이용해 가문의 이익만을 추구하려 26는 여인은 싫단 말이에요.
그렇습니까? 소손의 생각은 부원군과 26는 조금 다릅니다. 이 나라 조선에 26는 좀 더 엄격한 격식이 필요하다 생각합니다. 왕이 왕답고 신하가 신하답도록 앞으로도 규와 율을 좀 더 엄격히 할 생각
그들 중 높은 자리에 있 26는 듯 보이 26는 존재가 제지 시키자 천천히 다시 그 성력을
흠, 블러디 나이트가 멸망한 아르니아의 왕녀와 함께
눈을 반짝이 26는 우루에게 부루가 무엇을 설명 하고 있었다.
폐하. 시간이 지나면 반드시 뜻을 이루실 수 있을 것입니다.
하, 항복하겠.크아악!
머리카락을 흩날리 26는 매서운 바람 끝으로 라온의 목소리가 들리 26는 것 같았다.
내가 너무 과민 반응을 보였네. 난 그냥…… 지난 며칠 간 내가 내 자신이 아닌 것 같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