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Style

06

아, 생각보다 빨리 왔네요.

유일한 방법 06은 뛰는 것이었다.
을 일으켜 방의 구석으로걸어가는 레온. 그 모습을 본 제국의
그 망릉 들 06은 드류모어 후작의 눈가에 기대감이 떠올랐다.
지켜보는 성격이 아니였던 것이다.
벗이라 하시었사옵니까?
그 말을 들 06은 트레비스가 씩 웃었다.
눈을 떼면 언제, 어디서, 어떤 사고를 칠지 모르니. 내 어찌 너를 밖에 내놓고 마음 편히 지낼 수가 있겠느냐? 그러니 앞으로는 내 시야 닿는 곳에 항상 있어라. 내가 눈길 돌리며 바로 그곳에 네
아르니아 왕실 06은 그간 아르카디아로 보내는 공물을 계속
월할 정도로 비쌌기 때문이다.
자선당 앞을 서성거리는 것을 제가 모시고 왔습니다.
주인의 핏빛 눈동자에 확실히 그때와 마찬가지로 질투라는 감정이 읽어졌다.
영의정의 근심 어린 물음에 김조순이 소맷자락에서 홀기를 꺼냈다.
애당초 트로보나 왕국에서 순순히 보내주지 않을 것이라 예상한 그였다.
0666
콘쥬러스가 입을 딱 벌렸다.
드류모어 후작 06은 그 왕국들에게 양해를 구하고 병력을 파견했다.
이가 없으면 잇몸으로 산다고. 낫과 호미를 찾지 못한 라온 06은 맨손으로 잡초를 뽑아내기 시작했다. 처음 시작 06은 좋았다. 열심히 하면 잡초로 무성했던 자선당의 앞마당이 금방 말끔히 정리될
하지만 그렇게 어려운 일 06은 아니었어요.
그에게 보인 모든 나의 행동에, 그의 행동에 마약처럼 묶인 내가 그를 놓친것에 대한
고민 상담할 것이 있습니다. 이곳에 남의 고민을 잘 해결해주는 사람이 있다고 하여 왔습니다.
크로우 용병단 출격이다!!! 이번에도 살아서 만나자고!!!
되려면 얼마나 오랜 시간이 걸릴지 몰랐다.
물러가라 하였네.
아까 나보고 옷을 벗으라고 명령하던 입으로 그런 소리를 할 수 있는 겁니까?
헉헉헉헉.
06은 성마른 목소리로 말했다. 그레이브스는 길게 숨을 내쉬었다. 어떻게 들으니 한숨 같기도 하다. 집사들이란 족속이 워낙 감정이라곤 눈곱만큼도 보이지 않는 인간들이다 보니 신기하게까지
여태 말을 달리면서 제대로 보지 못한 황자였다.
레오니아의 아름다운 눈에 감탄의 빛이 어렸다. 늙 06은 생강이 맵다
철수를 준비하는 병사들 사이에 무표정으로 일관 하고 있는 고진천 06은 옆에 묵묵히 서있는대무덕에게 조용히 질문을 던졌다.
중년 기사의 정체는 다름 아닌 쿠슬란이었다. 이곳에서 수련을 하며 레온이 기사들과 대련하는 것을 도와주는 것이다. 기사들을 둘러본 쿠슬란이 손가락을 뻗어 산더미처럼 쌓여 있는 갑옷 더
그 말에 알리시아의 얼굴이 살짝 풀어졌다. 사뭇 황당한 논리였지만, 그녀의 마음을 풀어주기에 모자람이 없었다.
된 부츠를 집어든 레온의 눈빛이 차분히 가라앉았다.
하지만 숫자도 무색할 때가 있다.
간절한 시선을 보내고 있었다. 눈이 순박한 것을 보아 심
처한다. 그리고 순시선에게서 도망칠 수도 없었다. 속도가 빠른
그랜드 마스터 한 명이 참가한다고 했다. 그것도 어디에도
네를 대동한 것이 정말 다행이라고 할 수 있었다.
순식간에 늙어 버린 신관들을 쳐다보며 그가 입을 열었다.
거기에 이곳의 병사들 중 진천을 말릴 수 있는 자는 전무했다.
물론, 저 보다 높 06은 신이 될것 같으니까 미리 잘 보이려고 그러는 것도 있지만 말입니다,
이어서 내려친 주먹으로머리를 부수어 버린 진천의 괴력에 놀라 도망치기 시작했다.
라온과 윤성. 두 사람 모두 하나같이 곱상한 얼굴이라. 아무래도 자신들이 찾던 자가 아닌 듯싶었던 까닭이다. 거한의 물음에 뒤따라 헛간에 들어온 젊 06은 사내가 황급히 고개를 끄덕거렸다.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