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Style

06

역시 인간 06의 한계를 벗어던진 초인답군.

그렇다고 예법교육을 하지 않을 수 없는 노릇이었다.
그렇다면 더더욱 잘 아시겠습니다. 저하께서는 절대 그 사람을 행복하게 해 줄 수가 없다는 사실을 말이옵니다. 저하와 그 사람, 절대 이뤄질 수 없는 사이입니다.
왠지 모르게 알리시아 06의 아리따운 얼굴이 보고 싶었다. 이틀 가량 떨어져 있었지만 마치 몇 달은 보지 못한 것 같았다.
좋아. 대우 해 주지.
10분 뒤, 은 베네딕트 브리저튼 06의 4륜 쌍두마차 옆 좌석에 앉아 있었다.
피가 튀었다.
지휘관이 거기에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그것은 최대한 신중하게 추진해야 한다. 정확한 정보도 없이 일을 추진한 덕에 귀중한 전력인 다크 나이츠 다섯이 폐인이 되어 버렸다. 크로센 제국으로서는 상당히 크나큰 손실이 아닐
베네딕트는 거기다 대고 무슨 말을 해봐야 소용없겠다 싶어 그냥 눈만 굴린 뒤 얼른 집을 빠져나왔다.
허탈한 표정으로 변한 고윈에게 진천 06의 확고한 음성이 흘러들어갔다.
뭐야, 이번엔!
잠결에 무얼 어찌했는지 도무지 기억나지 않은 라온은 머리를 싸매고 끙끙거렸다. 그때, 방문이 열리고 누군가 안으로 들어왔다.
성대한 환영 고맙군.
이윽고 그 06의 몸이 어둠을 뚫고 비밀통로 속으로 빨려 들어갔
레온 06의 파트너는 또다시 바귀어 있었다. 무려 30분 동안 춤을 춘 끝에 펠리시아 공녀는 지칠 대로 지쳐 나가떨어졌다. 그리고 새로운 영애가 레온과 춤을 출 수 있는 영광을 얻었다.
훼인 06의 작은 말에 놀란것은 나였다.
한명은 욕설을 내 뱉으면서 개 패듯이 패고 있었고, 한명은 땅위를 뒹굴며 개 맞듯 맞고 있었다.
아니 이 새벽에.
라온이 고개를 들어 도기 06의 시선을 좇았다. 이윽고 그녀 06의 시야에 명온 공주 06의 얼굴이 맺혔다. 연분홍 당 06의와 푸른 스란치마를 입은 공주를 선두로 십여 명 06의 궁녀가 종종 걸음으로 뒤를 따르
쥐어짜서 값비싼 선물을 마련해 보낸다 해도 마찬가지일 게 뻔했
휴 .큰일 날 뻔했군.
정약용은 차마 말끝을 잇지 못했다.
그 06의 잠자리를 봐주기 위해 따라나서는 류웬을 제외하고는 카엘 06의 행동에
명령이 떨어지기가 무섭게 기사들이 달려들어 알리시아 06의
그러나 안으로 들어갈수록 달려드는 여인들 06의 수는 많아져만 갔다. 마기를 내뿜어 물리치기 힘든 수준이었다.
라온은 날뛰는 심장을 애써 잠재우며 말했다. 사백 냥이면, 아픈 단희를 살릴 수 있다. 동생을 살릴 수 있는데, 무슨 일을 마다할까.
몇 년 전 그녀는 자신이 결코 강렬한 성적 반응을 느끼지 못하는 여자라고 결혼을 내렸었다. 그런데 정말 갑자기 예기치 않은 상황에서 그녀는 그 예리하고 통렬한 느낌 속으로 빠져버리고
매번 고맙네, 헤리슨.
환관들이 내오는 탕약이랑 차도 식지 않도록 그때그때 드십시오.
문제는 그 경험이었다.
아앗!!
어서 따라오십시오.
절대 사수하라!
더 당당하게 말을 이었다.
여기 신성기사 두명이면 내 신변은 걱정 안 해도 되니 염려 말고 기다리게.
말을 마친 노용병이 멀찍이 서 있는 사무원을 향해 손짓을
왕실 06의 멍예를 걸고 한 약속이오. 공작께서 가족과 재산.호위단
대체 뭐 하고 있는 거야? 얼른 가야 한단 말이야.
지난번에 알려준 검식, 연습 안 한 거야?
알리시아 06의 말은 사실이었다, 곧바로 테오도르 공작에게 도전할 경우 공간이동을 통해 이동한 행적이 드러날 수밖에 없다.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