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Style

06

도기는 주저하는 라온 06의 등을 은근슬쩍 떠밀었다. 지켜보는 영 06의 표정이 흐뭇해졌다.

그 말에 레온은 적이 당혹해했다.
재미가 있을 래야 있을 수가 없지
얼마나 나는가.
그 이름에서부터 느껴지는 뭔가가 있지 않은가. 그런데 고작 키스 한 번에 바보 멍청이가 되어 버리다니.
0658
아, 물론이지요, 브리저튼양
0674
그렇듯 성룡이 되어 독립을 한 나는 처음으로 혼자만 06의 레어를 가졌으며
분 활용해 레온을 뒤에서 지원해 준 현명한 여인. 비록 오래전
또한 마루스 왕실도 자신들 06의 비열한 배신행위가 알려지는 것을 원치 않았다. 때문에 이유는 철저히 비밀에 붙여졌다.
지금 네놈 06의 나라가 감히 조선과 전쟁을 치룰 여력이 있다더냐?
축하해 주었다.
그럴 순 없습니다.
털푸덕, 털썩.
안 되겠다. 내가 가야겠다.
쯧쯧, 혀 차는 소리와 함께 서러운 울음소리가 담벼락을 넘어갔다.
이런 혼란 속에서도 궁수들은 발악 하듯 화살을 쏘아 올렸지만,
다른 여자를 안을 수가 없었다. 기절초풍할 노릇이고, 남자로서 06의 수치였다. 이렇게 된 이상 차라리 칼을 잡고 스스로 거세를 하고 말지.
지난겨울은 유난히 눈이 많았구나.
거기에 신병 06의 피해가 좀 컸습네다.
자작이 천천히 말하며 창가로 걸어갔다.
지금 즉시 시도하게. 망설일 틈이 없어. 필요한 것은 모조
말을 마친 레온이 손가락을 뻗어 리빙스턴 옆에 누워있는 기사들을 가리켰다.
어쩌다 세자저하 06의 침소청소가 뭔가 큰 잘못을 한 사람에게 내리는 벌이 된 것이옵니까?
말을 하는 영 06의 눈 속엔 라온에 대한 깊은 신뢰가 단단히 못 박혀 있었다.
홉 고블린 06의 온몸으로 쏟아져 내린 제라르 06의 주먹은 평화로운 섬을 비명으로 가득 차게 만들었다.
있는 대장장이는 많았다. 어쨋거나 대영지 궤헤른에서도 으뜸가는
오늘도 알리시아는 도서관에서 책일 읽는데 여념이 없었
다. 마나를 통제할 순 없지만 일반 병사 정도는 충분히 상대할
전하. 하르시온 후작님게서 드셨사옵니다.
본인 06의 이름은 레온. 현 펜슬럿 국왕전하 06의 외손자이자 왕실 06의 일원이오.
사람들은 믿었다. 근위기사단 06의 발렌시아드 공작이 나서서 혼란을 수습할 것이라고. 그런데 뜻밖에도 근위기사단은 이번 싸움에 관여하지 않았다.
나였고, 이렇게 투덜 거릴 것이라면 결국 조금 비싸더라도 좋은 여관을 갔다면
류웬을 다시 나 06의 곁으로 대려오기 위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