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Style

06

펜슬럿의 초인이 왕궁에 난입하는 것을 막기 위해 마루스에서는 맨스필드 후작과 왕녀와의 결혼식을 준비했다. 맨스필드 후작이 결혼식을 이유로 마루스의 수도에 머무른다면 펜슬럿에서는

바이칼 후작 06은 또 다른 의문 속에 빠져들었다.
수정구에 메시지 내용이 떠올랐다. 순간 그녀의 눈이 커졌다.
사제님!
미스릴을 포기하고 철수한다.
그러자 베스킨이 웅삼의 눈치를 보는 것이었다.
0641
다프네가 환한 미소를 지으며 말했다.
애비의 뺨에 홍조가 피어올랐다. 아직도 이런 여자가 있단 말인가? 그는 믿어지지 않았다. 그녀는 알면 알수록 불가사의한 존재였다. 어쩌면 이쯤에서 달아나는 게 상책일지도 모른다. 자렛 06은
술이 마시고 싶었던 게냐?
그때 귓전으로 억양 없는 괴이한 음성이 파고들었다.
원래부터 잘 생긴 몰골이 아닌 것 06은 알고 있었습니다.
한 변하지 않습니다.
0616
자작니임!
해일처럼 몰려오며 나를 뒤흔들었고, 그 처음 격는 영혼의 타격 06은 생각했던 것 만큼
주체는 본국 기사들이 아닙니다.
063
오늘 날씨도 좋 06은데 밖에 놀러나 나갈까?
그 단호한 대답에 하연이 고개를 갸웃했다.
킁! 너는 나랑 단기 결전이고 내 휘하들 06은 너희 휘하들과 떼거리 결전이다. 됐냐?
알리시아의 얘기를 듣자 레온 06은 흔쾌히 자신이 가겠다고 나섰다.
소군.
보고를 받 06은 벨로디어스 공작이 레온을 쳐다보았다.
떠올랐다.
평소 네가 이곳을 자주 이용했다면 이해가 되겠지. 그리고 이리 허름한 국밥집을 자주 이용하는 사람이라면, 분명 양반 06은 아닐 터.
그들 06은 무려 이틀 동안을 걸어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목
그러게 책 06은 또 왜 썼는가? 홍 내관의 일로 내시들 사이에서 자네 책에 대한 평판이 곱지 않다는 걸 잘 알지 않는가.
회의를 통한 결론이 내려졌기에 통보해 드리려고 연락했습니다.
오랜만이로구나.
류웬의 등위로 카엘 06은 시트를 끌어 올려주며 몸을 일으켜 테라스로 다가갔다.
맞아. 기왕본다면 류웬의 벗을 몸을 훔쳐봐야지.
워프 진.
혼례를 어찌 치렀는지 의식이 가물거렸다. 라온이 다시 정신을 차렸을 때는 어느덧 깊 06은 밤이었다. 약과와 화전, 누름적과 산적이 놓인 간소한 술상이 영과 라온의 사이에 놓여 있었다.
시네스는 들어왔던 속도가 무색할 정도로 바람같이 사라졌고 그가 들어오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