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Style

공포영화

문이오.

진천의 손에 들린 환두대도의 끝이 걸려있는 지도를 향하고 있었다.
퍼뜩 정신을 차린 레온이 고개를 돌렸다. 문을 열고 누군가가 들어왔다. 얼굴 가득 걱정을 담고 있는 어머니 레오니아였다.
평원에 집결한 병력을 보며 아스카 후작 공포영화은 자신만만해 했다.
그를 붙들고 30분만 시간을 끌면 임무가 종료된다. 마루스에서는 그 대가로 천문학적인 금액을 약속했다. 그 사실을 떠올린 카심이 입을 열었다.
공포영화5
저하, 그만 돌아가십시오.
공포영화1
세레나.
그럼요?
공포영화39
한숨을 쉬며 영 공포영화은 하늘을 올려보았다. 그의 머릿속으로 앞으로의 일들이 그려졌다. 굳이 보지 않아도, 굳이 애써 짜내지 않아도 어떤 일이 벌어질지 훤히 보였다. 그들 공포영화은 라온을 이용하려 할 것
어떻게 해달라는 건지 잘 모르겠는데.
나름 열심히 설명하는 라온을 영 공포영화은 물끄러미 응시했다. 그를 향해 라온이 두 눈을 깜빡거렸다. 이제 알아들으시겠습니까? 알아들으셨죠? 알아들으셔야 합니다.
그건 문제될 것이 없어요. 로르베인 시에 고용되는 것이아니니 말이에요.
자렛 공포영화은 한동안 그녀를 뚫어지게 바라보았다. 그리고 먼저 시선을 돌린 쪽이 그녀라는 사실에 약간 위안을 받았다. 「난 차라리 우리가 침대로 갔으면 좋겠소」 그가 부드럽게 말했다.
용을 이곳에선 드래곤이라 부르더군.
네 녀석이라면 하고도 남겠지.
네, 김 형. 김 형께서 그리 말씀하시니 그렇게 하겠습니다. 대신, 잠시뿐입니다. 마음이 진정되시면 그땐 조금도 지체하지 않고 숙의마마께 가셔야 합니다.
여인이 빙그레 웃으며 입을 열었다.
예 장군. 명만 내리시지요.
아무도 범접하지 못할 대지와, 소드 마스터급 이상의 실력자가 십여 명이 넘고 오너 최상급에 다다른 이백여 기사.
작의 속셈을 꿰뚫어 보았다.
티본스테이크로 주문할께요. 미디움에서 살짝 더 익혀 주
연회가 열리는 내내 내 곁에 너를 두어야 하는데. 나는 저기 있는 장 내관만큼 튼튼하질 못하니. 행여 너의 고뿔이 내게 옮기면 어쩔 것이냐?
아하, 그런 일이 있었군요.
그래도 김 형, 우리 한번 해봐요. 되든 안 되든 한번 해보자고요. 이대로 김 형을 보낼 수는 없습니다.
소양의 얼굴에는 연신 웃음이 떠나지 않았다. 그 뒤에 시립 한 라온의 얼굴에는 씁쓸한 미소가 서려 있었다. 영과 담소를 나누는 소양 공주를 보니 이상하게도 마음 한구석이 쓸쓸해졌다. 그러
하지만 그는 거기에서 끝내지 않았다. 아마 그녀를 괴롭히는 것에 재미를 붙인 모양이다.
진천이 툭 내뱉 공포영화은 말에 장수들의 얼굴이 붉어졌다.
어쩌다 보니 그렇게 되었습니다.
두 공주가 마치 마중하듯 손을 내밀었다. 그럼에도 영온 옹주는 좀처럼 움직일 줄 몰랐다. 호기심과 궁금증이 증폭되어갈 쯤. 어린 옹주가 자박자박 작 공포영화은 걸음을 옮겨놓기 시작했다. 잠시 후.
열렬한 환호를 받으며 선수대기실에서 누군가가 느릿하게
이만 제전으로 돌아가심이.
해사한 미소와 함께 건네는 인사말.
되면 공개적으로 기사들을 파견해 블러디 나이트를 잡아
얌전히 구는 것도 잊지 말고.
그러니 부담갖지 마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