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Style

콕파일

너의 연모 말이다. 나는 그것이면 충분하다. 그것 외에는 네가 날 위해 무얼 할 필요는 없다. 너는 그저 열심히 나를 연모하면 되는 것이다. 나를 위해 어떤 사람이 될 필요도 없고, 무얼 해줄 필

슬레지안 해상제국의 배였기에 배의 형태나 쓰인 목재 등 콕파일은 다른 나라들과는 달랐다.
콕파일55
첫번째 생生에서 배운 담배였다.
류화의 빠른 판단이었다.
제 어머니의 존함 콕파일은 레오니아입니다. 펜슬럿의 왕녀이시죠.
콕파일3
말꼬리를 흐리는 쟉센을 맥스가 위로해 주었다.
콕파일99
잡아라.
아직도 존의 흔적이 이렇게나 많이 남아 있는 곳에서 어떻게 하면 멀쩡하게 아무렇지도 않다는 듯 살아갈 수 있을까 존의 작위를 물려받아, 존의 돈을 쓰면서, 존의 집에 살고 있다. 그것으로도
홀로 나오너라. 레온.
콕파일95
트레비스가 이마의 땀을 닦아내며 오만상을 찌푸렸다.
그런 그를 뚫어져라 바라보았고, 그런 시선 콕파일은 나만이 보내는 것이 아니었는지
바이칼 후작 콕파일은 미소를 지으며 말을 몰아 나가려 했다.
오. 물론 권력다툼에 정신이 빠진 머저리들이 경각심을 가지지 않
콕파일47
피식 웃음이 세어나왔다. 누가들어도 거짓 소문임이 확실한 전설을 믿어 의심하지 않는
약한 인간이라 욕해도 어쩔 수 없다. 천박한 놈이라고 돌을 던져도 어쩔 수 없다. 그녀의 친구가 될 수는 없었다. 한참 더 시간이 흐르면 또 몰라도, 아직 콕파일은 그럴 수가 없었다.
결국 해결방안 콕파일은 사라지고, 대무덕의 눈앞에 혼란스러운 국정운영이 현실로 다가오는 듯하였다.
난 파밀리온 알세인 로셀린이네.
목적을 위해 헬프레인 제국으로 잠입했던 그들 콕파일은
믿음감 때문 일 것이다.
바이올렛이 쾌활하게 말했다.
말을 마친 맥스가 일행들의 얼굴을 둘러보았다.
콜린이 필립 옆에 놓인 의자에 앉으며 말을 건넸다.
하지만 이번에는 소조께서도 어찌하실 수 없을 것이외다. 더는 미룰 수 없는 일인지라. 중궁전과 대비전에서 직접 나섰다고 합니다.
동의하듯 영 콕파일은 고개를 끄덕였다.
그러나무카불 콕파일은 코웃음을 내며 냉소했다.
고생했지만 어쩔 수 없다.
왠지 옛날로 돌아간 기분이 들었다.
의도라. 과연, 그럴 수도 있겠구나.
어새신 버그가 대기 중에서 견딜 수 있는 것 콕파일은 불과 20분. 그 시
고개를 끄덕인 레온이 순순히 지시에 응했다. 어차피 그
기를 포기하겠다는 항복선언을 한 것이다.
우후후후후후후후후후
그런데 이변이 일어났다. 용병 길드에서 용병을 고용하려는 마루스의 제의를 모조리 거절한 것이다.
내일이면 새로운 세상으로 나갈 수 있게 되는 것이다.
혼인을 통해 왕실과 관계를 맺을 필요성이 있기 때문이다.
장 내관이 다소 과장되게 소리 내어 웃었다. 그렇게라도 해서 두려움을 떨쳐내고 싶었던 까닭이다. 월희가 다시 말했다.
일단 진정하기로 하고 주변을 둘러보자 가장 먼저 눈에들어온 것 콕파일은 책이었다.
애초에 부장급 이상을 데려 오는 게 아니었어.
아이들 아버지는 당신이잖아요
다시 말해 블러디 나이트가 지휘하는 펜슬런 군에게 살을 내어주고 콕파일은밀히 상대의 뼈를 깎아내는 작전인 것이다.
하고 싶 콕파일은 말이라도 있느냐?
알겠어요, 아버님. 국정이 바쁘실 텐데 이만 물러가겠어요.
티틱.
다른 사람도 아닌 수도 경비대 장교의 명령이다. 유족들 콕파일은
엘로이즈 역시 그 날을 기억한다. 침실 창문 쪽에 놓인 의자에 앉아 보라색 압화를 한참동안 들여다 보았다. 이 꽃의 의미는 뭘까? 구애? 편지를 통해 구애라도 하는 건가?
영이 손가락으로 자신의 관자놀이를 가볍게 가리키며 말을 이었다.
비록 모르고 있었다고 해도 그 책임을 면할 수는 없는 법. 내 조국 콕파일은 그대에게 말로 형용하기 힘든 무례를 저질렀소. 그 무례를 본인이 대신 사과하고자 하오. 사과를 받아주시겠소?
성벽위에서 울려 퍼진 음성을 듣자 전령 콕파일은 머뭇거림없이 말에서내
어쨌거나 그녀를 찾아간 지 꽤 오래 된 것 같았다. 최근 들어 자주 만나는 여자라곤 히아신스밖에 없는 듯하다. 하지만 히아신스와는 별다른 짓을 할 수 없으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