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Style

26

왕국에서 접근하기가 그리 쉽지 않다.

한계를 호소하는 허벅지가 경련을 일으키듯, 힘이 빠져나가며 결국 이 미칠것 같은
켰다. 벽에 기대어 세워놓은 그레이트 엑스를 어깨에 걸치
안된다아아아! 우리가 이것 만들고 어떤 고생을 했는데!
되니까요.
께서 성급하게 경정하신 것은 틀림없소.
주인님은 하늘이 우중충하건 말건 별로 신경을 안 쓰시는줄 알았습니다만.
잠시만 기다리시오.
기장에는 사람들이 꾸역꾸역 밀려들었다. 대부분 마스터들
26100
중년인은 알리시아 26의 짐작이 맞자는 듯 고개를 끄덕였다.
265
있다 해도 십분 26의 일 정도입니다.
장 노인은 손질하던 것들을 주었다.
평안을 주는 것 때문이었듯 싶습니다만, 제가 잠시 성을 비운사이 문제가 생긴 모양입니다.
2659
차가운 한기가 느껴지는 음성이었다.
좋소. 쇠뿔도 단김에 빼라고 지금 당장 연무장으로 갑시다.
잠시 숨을 고르던 영이 말을 이었다.
거기에 이미 말씀드린 매 26의 군단은 동부군에 견주어도 그리 밀 리지 않는 전력입니다.
연히 동쪽 국경을 넘는 방법을 택할 것입니다.
저하!
은 얼른 정신차리고 분수에 맞게 당장 계단을 타고 다락으로 올라가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었으나, 깃털 매트리스와 깃털 이불이라니, 천국이 따로 없을 것 같았다. 그런 안락한 잠자리에서 자
이익!
슈엥 공작은 그 26의 등을 바라보며 조용히 허리를 숙였다.
그건 나도 알지만, 어쨌거나 알고도 가만히 있었다면, 그건 기분 나빠.
라온 26의 말에 영이 걸음을 세우고 그녀를 내려다보았다.
보통 이 늦은 시간까지 말을 돌보는 것 은 마지기거나 또는 일반 병사라고 생각할 수 밖에 없었다.
라온이 아랫입술을 아프게 사려 물었다. 그때였다.
헤이안이 유창한 논리로 다금 26의 상황을 설명해 나갔다.
초인이라는 단어 하나 때문에 레온 왕손에 대한 데이지 26의 평가가 확 뒤바뀌었다. 고금을 통틀어 강한 수컷에게 끌리는 것은 암컷 26의 본능이다.
대담해진 것 같았다.
다들 워낙 훌륭한 사교계 26의 멤버들이라서 다들 브리저튼 양이 잘 되기를 바랄 테지요.
뭘 아니야. 얼굴을 보니 그런 거네.
평소라면 일개 병사들이 욕을 할 수 있는 대상이 아니었다.
지금 이 상태론 뭘 해본 들 나쁠 건 없잖아
리시아 26의 얼굴에 미소가 맺혔다.
그 말을 끝으로 자신 26의 손가락에서 통역 반지를 빼내는 진천이 었다.
유리공예를 보는 듯한 투명한 아름다움.
같은 시각. 백운회 26의 정보통 박만충 26의 발길이 분주했다. 백운회에 몸을 담은 이후로 이토록 땀이 나도록 뛰어다닌 적은 단 한 번도 없었다. 평소엔 좀처럼 서둘러 걷는 일조차 없던 박만충은 숨